푸른 감람나무

작은새 노트(3)

  • 안정혜
  • 조회 2045
  • 2014.05.02 17:42

 

 

 

SNS에 어떤 글을 몇 자 적으려다가 결국 지우고 말았다.

모든 이들에게 노출되어지는 글에서는, 아무래도 마음 편하게 무언가를 나누기란 쉽지 않다. 

수많은 '리트윗'과 '좋아요'와 댓글들...

혼자 모니터를 대하고 있으면서도 보이지 않는 수많은 눈들이 의식되어

진솔한 글 하나 남기기 조차 어려운 나에게,

<버드나무 아래>는 잔잔한 시냇물이 흐르는 인터넷 상의 고즈넉한 쉼터같다.

이곳이라면 마음껏 내가 하고 싶은 말들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막상 홈페이지 전면에 시원스레 드리운 버드나무 잎사귀들을 보니

하고싶은 말들, 내안에 감추인 칼 날들이 아닌 다른 말이 하고 싶어졌다. 

 

나는 사람의 홍수를 피해서 이곳으로 왔다. 

이곳에서 그 홍수의 잔찌꺼기들을 토해내고 싶진 않았다.

탁류가 아닌 하늘의 시냇물을 말하고 그리고 꿈꾸고 싶어졌다.

그것들을 말하지 않는다고 해서 현실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나는 '본질'을 다시금 붙들고 싶어진 것이다. 

 

 

 

이스라엘을 떠나기 전날 밤. 남편과 나는 쉽사리 잠을 이루지 못했다.

머리 속에 알 수없는 누군가의 목소리로 여러가지 정죄의 말들이 메아리쳤다.

"이런 상황에서 이스라엘에 가는 것이 정말 옳으냐!"

 

우리는 침대에서 일어나 기도했다. 달리 방법이 없었다.

아버지의 마음을 알려달라고 간절히 기도하는 것 밖에는..

 

그 때 아버지께서 주신 마음을 아주 뜻밖에 것이었다.

바로 "유대인과 이방인의 하나됨"이었다.

그것이 아버지가 지금 가장 원하시는 마음이라는 것이다.

 

나는 순간 놀라 되묻지 않을 수 없었다.

"지금 우리 아이들이 죽어가는데,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그 소리에 응답하듯, 마음 속에 떠오른 말씀 하나가 강하게 내 영혼을 때리는 듯 했다. 

 

"피조물이 고대하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는 것이니"

(롬 8:19)

 

 

피조물이 모두가 한데 탄식하며 괴로워하고 있다. 

나는 이 피조물을 왜 그동안 자연이라고만 생각했을까? 우리 인간도 피조물인데 말이다.

세상의 모든 인간들, 그 모든 피조물들이 탄식하며 허무에 굴복하고 있다.

바로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는 것을 기다리며 말이다!

 

 

교회는 그의 몸이니 만물 안에서 만물을 충만케 하시는 이의 충만함이니라

(엡 1:23)

 

이는 그로 말미암아 우리 둘이 한 성령 안에서 아버지께 나아감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그러므로 이제부터 너희는 외인도 아니요 나그네도 아니요 오직 성도들과 동일한 시민이요 하나님의 권속이라

너희는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우심을 입은 자라 그리스도 예수께서 친히 모퉁잇돌이 되셨느니라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엡 2:18-22)

 

 

교회는 예수님의 몸이다. 만물의 충만은 바로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는 것인데,

이 하나님의 아들들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형상을 가진 진정한 교회의 모습이다. 

진정한 교회는 이스라엘과 이방인의 연합이 반드시 필요하다!

반 쪽짜리의 모습으로는 안되는 것이다. 진정한 교회의 권능을 발하기 위해서는

저 유대인들이, 특별히 메시아를 간절히 기다리고 소망하는 정통 유대인들이

반드시 돌아와야 하는 것이다. 우리 둘이 함께 성령안에서 지어져 가야만 하는 것이다. 

 

 

그들의 넘어짐이 세상의 풍성함이 되며 그들의 실패가 이방인의 풍성함이 되거든 하물며 그들의 충만함이리요

(롬 11:12)

그들을 버리는 것이 세상의 화목이 되거든 그 받아들이는 것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는 것이 아니면 무엇이리요

(롬 11:15)

 

그들을 받아들이는 것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는 그 능력이라니!

그 부활의 능력을 교회가 체험할 수 있게 되는 것인가!

저 유대인들이 돌아오도록 기도하는 것, 그것이 결국 우리 이방교회가 살 수 있는 길인 것이었다..!

 

할렐루야..! 

나중에 이스라엘 여정을 중 배운 전문용어(?) "믿음의 쓰리쿠션"이 바로 이런 것이었음을

지금에서야 정리가 된다. 

 

 

마귀는 본질을 보지 못하게 한다. 항상 그 상황에 매이게 만든다.

눈 앞에 당장 아이들이 죽어가니 그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하는 기도만 하게 되고

다른 기도들은 쓸모없어 보이거나 분위기 파악 못하는 자의 외침이라고 느껴지게 된다.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간절히 기도하는 것이 나쁘다는 것이 아니다..

너무나 처절하고 절망스러우니..그렇게 부르짖는 기도에 긍휼하신 아버지는 당연히 응답하실 것이다.

하지만 그런 기도는 금방 지쳐버리게 되더라..분노와 절망만이 마음에 감돌다가 결국 지쳐 차게 식어버리게 되더라. 내가 그랬었다.

 

지치는 기도를 하고 싶지 않다. 한나처럼 하나님을 찬양하며 메시아이신 주님이 오시길 구하는 기도를 하고 싶다.

다시 오실 예수님. 그 예수님의 길을 예비하는 능력있는 교회가 든든히 서가길 바라며,

저 유대인들이 돌아오길. 또 우리 교회가 주님의 긍휼로 그들을 품어줄 수 있는 그런 넉넉한 마음을 가질 수 있기를.

오직 십자가의 보혈의 능력과 그 긍휼에 의지하여,

성령안에서 함께 든든히 서가는 모습. 예수님의 몸이 서가는 그 모습을 바라며

 

이미 하늘에서 다 이루어진 새 예루살렘이 이 땅에 도래하길 기뻐하며

감사하며 찬송하며 주여 오시옵소서 부르짖는 그 기도를 하고 싶다.

 

그럴 때에, 먼저 그 나라와 그 의를 구하는 기도를 할 때에

주님이 우리를 긍휼이 여겨 주셔서 우리의 아이들을 반드시 다시 살려내주실 것이라 믿는다.

 

 

한국에 돌아와 현실 속에 묶이니 다시 마음이 어두워지고 절망에 빠져들고 있었다.

도망치고 싶고 회피하고 싶었다. 그러나 여기 버드나무 아래에 오길 잘했다..

저 유대인이 돌아오길 간절히 기도하고 돌아온 이 이스라엘의 여정이 얼마나 감사했는지

다시금 돌이키며, 이렇게 글을 쓰고 정리하니 다시 마음에 힘이 솟는다. 

 

 

우리 버드나무 아래에서 시온을 노래하자.

울며 씨를 뿌리며 그 시온(형제의 연합)을 노래 할 때,

기쁨으로 반드시 그 단을 거둘 것이다.

우리 그 형제들과 함께 반드시 성전으로 올라갈 것이다.

 

 

 

 

 

 

 

 

 

 

 

 

 

 

 

김우현 (211.♡.29.188)
나의 투쟁은 그리움에 몸을 바치며
일상적인 나날에서 벗어나는 것
강하게 넓게 수없이 뿌리를 펴고
인생을 깊이 파고드는것
수많은 괴로움에 몸을 태우며
참답게 성숙하여 목숨과 시간에서
멀리 벗어 나는 것

-<나의 투쟁> 라이너 마리아 릴케
김동훈 (121.♡.218.98)
정혜의 글을 읽으며
방주를 짓는 노아를 생각하게 된다..
당시에도 중요한 이슈, 문제들, 여러가지 있었을 테지만
사람들 눈에 쓸모 없어 보이는 방주를 짓는 노아의 그 시간들이..
어쩌면 지금 우리에겐 더 큰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을지도 모른다..
Paul (24.♡.96.12)
주안에서 깨어있는 자 누구인가?  이시대의 한국땅에.
저에게 꼭 연락을 해주셧으면 합니다.
깨어 잇는자 김우현, 김동훈님 저에게 연락을 주십시요.
하나님의 때에 연결이 될 줄로 압니다. 그곳에 새벽이 가까우고 있군요.
여긴 낮(일할때) 입니다. 오후 4시 11분.
윈저 캐나다에서 유윤종 집사 드림.
곳 제가 한국에 가서 뵙겠습니다.
paulyyj@yahoo.com
1-519-969-1405
강신 (110.♡.49.252)
샬롬!
주님 안에서 평안하시죠?
정혜자매님의 글을 읽고 있으면
마치, 아침이슬이 채 사라지기전 작은 종달새의 지저김 같은 상괘함이 느껴집니다^^
귀한 나눔 넘 감사하네요.

이스라엘 여정의 은혜와 안식의 여운이 아직 남아있는데 다시 사역의 현장에 돌아오니 왠지 모를 낯섬이 느껴지네요.
하지만 이런 저런 생각 정리할 틈없이 다시 영혼들을 돌아보며 이 나라 이 민족.. 그리고 조국교회를 위해
기도를 쉬는 죄를 범치 않기 위해 다시금 사명을 재 다짐하며 기도하는 중, 생각지도 않은 주님의 마음을 깨닫게 하셨습니다.

'이제 하나님께서 이 땅을 새롭게 하실 때가 되었구나!' (이 땅뿐 아니라 열방과 이스라엘도..)

죽은 것 같은 고목나무에 봄의 기운이 불어 새순이 나고 꽃이 피어 열매를 맺는 것처럼,
이제 이 땅에도 성령의 기운이 불어 꽃을 피우며 열매를 맺게 하는 새로운 봄의 역사를 이루 실 것이라는 믿음을 주십니다.
이러한 마음의 중심에 이스라엘 회복을 위한 중보가 중요한 열쇠인 것을 또한 깨닫게됩니다.

우리가 처한 영적현실은 절망과 끊어짐의 탄식으로 가득하나
한나의 애통이 이스라엘을 영적위기로부터 구원할 '사무엘'(하나님께서 들으심)을 낳은 것 처럼
지금 우리의 탄식이, 영적 산파(한나)의 간구가  되어 죽은 것 같은 교회를 살릴, 부활의 씨가 됨을 믿습니다.
신실하시고 인자하심이 영원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애통(부르짖음)을 들으시고 신원하실 것입니다.

세월호 침몰은,
인간의 시간(세월=크로노스)이 끝나고 하나님의 시간(카이로스)이 도래했음을 알리는 신호탄 같은 것임을 느낍니다.
십자가의 죽음이 부활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처럼..

이제 하나님이 친히 역사 하실 것입니다!!!

"너희는 가만히 있어 내가 하나님 됨을 알지어다 내가 뭇 나라 중에서 높임을 받으리라
 내가 세계 중에서 높임을 받으리라 하시도다 만군의 여호와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니
 야곱의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리로다."(시편46:10,11)

 “주 여호와의 영이 내게 내리셨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내게 기름을 부으사
  가난한 자에게 아름다운 소식을 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나를 보내사 마음이 상한 자를 고치며 포로된 자에게 자유를, 갇힌 자에게 놓임을 선포하며    여호와의 은혜의 해와 우리 하나님의 보복의 날을 선포하여
  모든 슬픈 자를 위로하되 무릇 시온에서 슬퍼하는 자에게
  화관을 주어 그 재를 대신하며 기쁨의 기름으로 그 슬픔을 대신하며
  찬송의 옷으로 그 근심을 대신하시고 그들이 의의 나무 곧 여호와께서 심으신
  그 영광을 나타낼 자라 일컬음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이사야61:1-3)
 
*정혜자매의 글을 통해 이 마음이 주님주신 것임을 확신하게 되네요^^~
푸른 감람나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0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5 김동훈 14.05.31 1309
49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4 김동훈 14.05.31 1621
48 버드나무 아래서- 김도현 (1) 이지연 14.05.29 2401
47 작은새 노트(3) (4) 안정혜 14.05.02 2046
46 광야 일기(19) (1) 김우현 14.04.30 1749
45 광야 일기(18) (1) 김우현 14.04.30 1474
44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3 김동훈 14.04.18 1408
43 광야일기(17) (4) 김우현 14.04.18 1441
42 작은새 노트(2) (1) 안정혜 14.04.11 1849
41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2 김동훈 14.04.11 1353
40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1 김동훈 14.04.11 1875
39 광야일기(16) (4) 김우현 14.03.29 1771
38 광야일기(15) (1) 김우현 14.03.26 1607
37 광야일기(14) 김우현 14.03.24 1601
36 광야일기(13) (2) 김우현 14.03.15 1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