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감람나무

광야일기(17)

  • 김우현
  • 조회 1618
  • 2014.04.18 09:44

오랫만에 '광야일기'를 쓴다.

그동안 여러 일로 분주했나 보다.

오늘 아침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말씀'을 더욱 깊이 파야 겠다.

내일 이스라엘에 간다.

유월절에는 처음이다.

나이가 들어서인지 어디를 가도 무엇을 해도 큰 설렘은 없다.

약 10년 가까이 너무나 질풍같은 시절을, 파고를 넘나 들었다.

이제는 더 무엇에 기대고 가슴 절이며 다가 가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이것이 진정한 것은 아니리라.

아침에 일본 홋가이도에서 온 순기 자매와 재완이를 챙기러 게스트 하우스에 갔다.

밥이라도 먹여야 겠다 생각해서 갔다가 돌아 오는 길에

연보라 라일락 꽃을 보며 나즉히 "성령님..."하고 되뇌었다.

집으로 돌아와 소파 덜컥 드러 누웠는데...

마음 깊은 한켠에서 '말씀을 더욱 파야 겠다'는 뜬금없는 소리가 울리는 것이다.

지금은 그것만이 나를 설레게 할 지도 모른다.

몇년 간 정말 상상하지 못한 진리의 지경으로 걸어갔다.

'광야학교' 2년은 내 한번 뿐인 생의 가장 잘한 일 중 하나이다.

하나님의 말씀의 깊이와 넓이와 높이를 이렇게 누려본 적은 없다.

그러나 문득...아직 더 깊이져야 겠다....는 마음이 솟구친다.

이번에 이스라엘에 가면 많은 중보와 함께 더욱 진리 가운데 깊어지기를 구하리라.

나를 위해서도 구하리라.

한번 뿐인 생을 아버지의 깊고 깊고 깊은 마음을 탐구하고 아는 아들이 되고 싶다.

그것이 나를 설레게 한다.

 

무명 (58.♡.18.6)
기도합니다. 아버지의 깊은 마음의 중심..그것을 알아드리는 귀한 아들이 되기를.. 맏아들 되신 예수님을 더 깊이 알아가는 우리되길 성령님 이끄소서.
성민사랑 (147.♡.160.158)
항상 깊이 감사드리고 말씀안에서 희열이 무엇인지 느끼고 있습니다. 항상 샬롬하세요.
김서경 (175.♡.210.47)
감독님 화요일 수업들었던 김서경 학생입니다. 귀한 만남에 너무 감사합니다. 이번 이스라엘 행에서 보여주시는 모든 것들을 나누어 주시길 기대하며 기도하겠습니다.^^
이영주 (222.♡.138.229)
저도 언제부턴가 말씀을 봐도 답답증이 있었습니다. 하나님을 더욱 알고싶었습니다. 정말 감사하게도 이렇게 좋은 말씀을 공부할수 있도록 도움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아이들이 좀 자라고 나면 함께 공부하고 싶습니다.
푸른 감람나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8 버드나무 아래서- 김도현 (1) 이지연 14.05.29 2681
47 작은새 노트(3) (4) 안정혜 14.05.02 2227
46 광야 일기(19) (1) 김우현 14.04.30 1950
45 광야 일기(18) (1) 김우현 14.04.30 1663
44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3 김동훈 14.04.18 1627
43 광야일기(17) (4) 김우현 14.04.18 1619
42 작은새 노트(2) (1) 안정혜 14.04.11 2083
41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2 김동훈 14.04.11 1565
40 샬롬, 이스라엘 - 에피소드 1 김동훈 14.04.11 2083
39 광야일기(16) (4) 김우현 14.03.29 1937
38 광야일기(15) (1) 김우현 14.03.26 1818
37 광야일기(14) 김우현 14.03.24 1837
36 광야일기(13) (2) 김우현 14.03.15 1870
35 광야일기(12) (1) 김우현 14.03.14 1646
34 광야일기(11) (2) 김우현 14.03.12 1736